그룹 버즈 기타리스트 윤우현(36)과 가수 럼블피쉬(35 본명 최진이)가 웨딩마치를 울린다.

윤우현 소속사 산타뮤직은 17일 "(윤우현이) 버즈 멤버 가운데 세 번째로 결혼하게 됐다"고 밝히며 윤우현이 팬카페에 남긴 결혼 발표 글을 공개했다.

윤우현과 럼블피쉬는 다음 달 26일 서울 모처 한옥 카페에서 결혼식을 올린다.

공개된 글에서 윤우현은 "버즈에서 세 번째로 저도 유부남이 된다"며 "갑작스러운 소식에 당황하셨다면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어 "버즈가 데뷔한 지 14년이 됐다.

그 이상의 절반인 7년 동안 힘들 때나 기쁠 때나 저와 버즈를 묵묵히 응원하고 항상 제게 힘이 돼 준 친구"라고 럼블피쉬를 소개하며 "긴 시간 동안 연인이자 친구이자 음악적 동료로 저의 옆자리를 지켜준 그 친구와 결혼을 여러분께서도 기쁜 마음으로 축하해주시리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또 "버즈 멤버로서 여러분들에게 좋은 음악 들려드리기 위해 항상 노력하고 여러분과 함께하는 지금과 같은 행복한 시간에는 변함이 없을 것"이라며 "사랑에 항상 감사드리며 좋은 음악과 활동으로 보답할 수 있도록 더욱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다짐을 표했다.

약 7년 동안 사랑을 키워온 두 사람은 지난 2012년 열애 사실을 공식 인정했다.

두 사람은 2013년 드라마 '장옥정, 사랑에 살다' OST인 럼블피쉬 '사랑의 계절', 2014년 럼블피쉬 '몹쓸 노래'를 함께 작곡한 바 있다.

지난 2003년 밴드 버즈 기타리스트로 가요계에 데뷔한 윤우현은 '겁쟁이' '가시' '남자를 몰라' 등 다수 히트곡으로 가요 팬의 사랑을 받았으며, 2007년 버즈 잠정 해체, 2014년 재결합을 겪은 후 현재 버즈 멤버로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럼블피쉬는 지난 2004년 밴드 럼블피쉬 보컬로 데뷔했으며 '예감 좋은 날' '으라차차' '아이 고' 등 히트곡을 남겼다.

럼블피쉬는 당초 4인조 밴드였으나 멤버들의 탈퇴로 2010년부터 솔로 가수로 활동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