팟캐스트 '나는 꼼수다'의 진행자 김용민 씨가 17일 자유한국당에 입당했으나 '해당행위'로 규정돼 제명 처리될 것으로 보인다.

김용민 씨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4년 전 탈당했건만 선거 때마다 제1야당을 막말당으로 말아버리려고, 2012년 민주당 소속 총선 후보 김용민을 화면에 소환시키는 종편들에 어떻게 하면 감사의 뜻을 표시할까 싶어서 자유당(한국당)에 입당했다.

박근혜 동지, 김진태 동지, 이노근 동지, 함께 태극기가 넘실대는 세상을 건설하자"라고 올렸다.

그러나 김용민 씨의 입당과 관련해 자유한국당은 그를 곧장 제명 처리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자유한국당은 김용민 씨가 입당과 동시에 공개적인 글로 당을 조롱, 비판한 점을 들어 사실상 '해당행위'를 한 것으로 보고 있다.

김용민 씨는 경기도 용인시를 거주지로 해 경기도당을 통해 입당했다.

이와 관련해 이우현 경기도당 위원장은 복수의 언론 인터뷰에서 "경기도당에서 실수로 당원 신청을 승인했는데 윤리위원회를 열어서 제명을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며 "우리 당과 맞지 않는 인물이다.

제명 처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김용민 씨는 19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서울 노원갑 민주통합당 후보로 출마했으나, 과거 '막말 논란'으로 낙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