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아세안(ASEAN) 특사로 박원순 서울시장을 파견한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19일 오후 춘추관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을 문재인 대통령 특사로 임명해 금년도 아세안 의장국인 필리핀·인도네시아·베트남에 파견하기로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시장은 일정 조율이 끝나는 대로 출발할 예정이다.

박 대변인은 "대아세아 및 인도와의 협력관계를 4강 수준으로 격상시켜 나갈 것임을 (문 대통령이) 공약으로 표방한 바 있다"며 "박 특사는 문 대통령의 협력 외교 강화 의지가 담긴 친서를 전달할 예정이다.

방문국 고위 관계자들을 두루 만나 신 정부의 정책과 비전을 설명하고 양국관계 발전 방안에 대해서도 심도 있는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또 "이번 아세안에 별도 특사를 파견하기로 한 것은 한반도와 동북아를 넘어 우리 외교의 지평을 넓히고 다원화 된 협력외교를 추진해나가고자 하는 신 정부의 적극적인 의지가 반영된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