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윤리위원회가 20일 박근혜 전 대통령과 친박계 서청원·최경환 의원에 대한 '자진탈당'을 권유키로 의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