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아이스 하키팀 단일팀에 북한 선수 12명이 합류한다.

KBS '9시뉴스'는 20일 스위스 로잔 특파원발 기사로 "북한의 평창 올림픽 참가와 관련해 IOC 본부에서 이틀동안 가진 평창 회의 결과 이같이 확정됐다"고 보도했다.

평창 회의 직후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올림픽 박물관 프레스 센터에서 "북한선수 22명과 임원 24명 모두 46명이 평창 올림픽에 참가하게 됐다"고 회의 결과를 직접 발표했다.

와일드 카드로 인해 아이스 하키 등 3가지 종목이며, 세부적으로는 5가지 종목이다.

남 북팀은 '코리아'라는 공동이름으로 입장하게 되고 단가는 아리랑 그리고 국기는 한반도다.

가장 큰 관심을 가졌던 남 북한 여자 아이스 하키 단일팀에는 북한 선수가 12명이 합류하게 되며, 남북간 선수 선발 작업 등 후속 논의가 어떻게 진행될지도 관심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