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의 자녀가 서울 강남권 고가 아파트를 구매하며 10여억 원 전액을 현금으로 치른 것으로 알려졌다.

돈을 세는 기계인 계수기까지 동원한 것으로 전해졌다.

21일 검찰은 원 전 원장이 국정원장으로 취임한 뒤 2009년 이후 자녀들이 서울 강남권에서 고가 아파트를 현금으로 구입한 것으로 파악하고 관련 조사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원 전 원장은 두 딸과 아들 하나를 두고 있으며, 아들은 대형 법률사무소에서 변호사로 일하고 있다.

검찰은 원 전 원장이 재임 시절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빼돌려 자녀들의 아파트 매입 자금으로 유용했을 가능성을 의심하며 추적 등 수사를 해 나가고 있다.

검찰 참고인으로 소환된 아파트 판매자는 아파트 거래 당시 매수자(원 전 원장의 자녀)가 집값을 전부 현금으로 받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원 전 원장의 자녀가 현금 계수기를 가져와 돈을 세 의아하게 여겼던 기억이 있다고 증언했다고 한다.

한편 검찰은 지난 19일 원 전 원장과 국정원 관계자 등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구속)에게 제공한 특활비 2억 원 외에도 연간 40억원 가량의 원장 몫 특활비 중 거액을 빼돌린 정황을 포착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