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마지막날을 앞두고 온종일 차량 정체로 몸살을 앓던 전국 고속도로가 정상 흐름을 되찾아가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18일 0시 현재 전국고속도로 내 서행 정체구간은 136.1km로 오후 6시경의 459km에서 크게 줄었다.

18일 0시를 기준으로 승용차로 경부고속도로 부산(요금소 기준)에서 출발할 경우 서울까지 4시간 30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됐다.

이에 더해 울산→서울 4시간 20분 목포→서울 4시간 10분 대구→서울 3시간 40분 광주→서울 3시간 40분 강릉→서울 2시간 30분 대전→서울 2시간 10분 양양→서울 1시간 40분 등으로 평상시와 비슷한 양상을 보였다.

하행선의 경우 서울→부산 4시간 20분 서울→울산 4시간 10분 서울→목포 3시간 30분 서울→대구 3시간 10분 서울→광주 3시간 서울→강릉 2시간 20분 서울→대전 1시간 30분 서울→양양 1시간 40분 등이다.

하지만 아직 경부고속도로 신탄진휴게소~신탄진나들목 2.2km, 청주휴게소~목천나들목 13.3km, 안성분기점~안성휴게소 4.2km, 안성휴게소~오산나들목 8.4km 구간에서는 정체가 이어지고 있다.

서해안고속도로에서도 송악나들목~행담도휴게소 2.7km, 행담도휴게소~서평택나들목 10km, 서평택나들목~서평택분기점 6.9km 구간에서는 서행하고 있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평소 정체가 잦은 구간을 중심으로 정체가 지속하고 있다"며 "18일 오전 2시를 기해서는 정체가 완전히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어 "내일은 오전 9~10부터 정체가 시작될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