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이 최하위로 평창올림픽을 마감했다.

새라 머리 감독이 이끄는 남북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은 20일 강릉 관동 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7~8위 결정전에서 스웨덴에 1-6(1-2 0-1 0-3)으로 졌다.

남북 단일팀은 세계의 높은 벽을 넘지 못하며 최하위로 대회를 마무리했지만, 올림픽 역사상 첫 단일팀이라는 역사를 썼다.

이날 경기에서는 박종아, 이진규, 최지연, 박채린, 엄수연이 1라인, 박은정, 랜디 희수 그리핀, 대넬임, 박윤정, 김희원이 2라인, 최유정, 한수진, 김은향(북한), 박예은, 김세린이 3라인을 꾸렸다.

4라인은 이연정을 투입해 김향미(북한), 조수지, 고혜인, 황충금(북한)과 플레이했다.

조별 예선에서 스웨덴에게 0-8로 완패했던 단일팀은 이날 동점골을 기록하는 등 투지를 보이며 최하위 탈출 의지를 보였다.

1피리어드에서는 대등한 경기를 펼쳤다.

16분35초에 선제골을 내주었지만 곧바로 한수진이 동점골를 뽑았다.

이번 대회 두 번째 골이다.

팽팽했던 경기는 1피리어드 종료 직전 스웨덴의 에미 알마살미의 추가골로 기울어졌다.

1-2로 뒤진 채 2피리어드를 맞은 단일팀은 수비를 강화하며 스웨덴의 공격에 맞섰다.

그러다 16분27초에 역습으로 골을 허용했다.

3피리어드에서는 3골을 더 내주면서 1-6이 됐다.

단일팀은 끝까지 경기를 포기하지 않고 추가골을 노렸지만 스웨덴의 철벽 수비를 뚫지 못하고 경기를 마쳤다.

이에 따라 단일팀은 b조 조별리그 3경기에 이어 5~8순위 결정전 2경기 모두 패해 5전 전패로 대회를 마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