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 오후 강원도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한국과 일본의 준결승전에 출전한 일본 스킵 후지사와 사츠키가 투구를 마친 뒤 손을 휘젓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