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컬링의 새역사를 작성한 여자 컬링 대표팀이 금메달을 놓고 스웨덴과 격돌한다.

23일 오후 숙적 일본을 상대로 엑스트라 엔드, 즉 11엔드까지 이어진 박빙 끝에 결승전 티켓을 거머쥔 한국 여자 컬링 대표팀은 오는 25일 오전 9시 5분 강원도 강릉 컬링 센터에서 스웨덴과 메달 색깔을 놓고 격돌한다.

이미 은메달을 확보해 놓은 상태지만 예선전 단 1패만을 기록한 대한민국 여전사들의 기세를 생각한다면 금메달도 먼 나라 얘기가 아니다.

홈경기라는 이점과 함께 그 어느때보다 뛰어난 기량을 뽐내고 있는 여자 컬링 대표팀이 금메달을 획득한다면 경사가 아닐 수 없다.

세계 랭킹 1,2위인 캐나다와 스위스를 잇달아 격파한 한국 여자 컬링 대표팀은 김은정(스킵), 김영미(리드), 김선영(세컨드), 김경애(서드), 김초희(후보)로 구성돼 있다.

감독마저 김씨(김민정 감독)라서 '팀 킴'으로 불리고 있다.

실제로 김영미 선수와 김경애 선수는 친자매, 나머지 선수들은 김초희를 제외하고 의성여고 동문이라는 공통 분모를 갖고 있다.

이에 SBS는 여자 컬링 준결승전 틈틈이 의성 체육관에서 펼쳐진 단체 응원 장면을 생중계하기도 했다.

마늘로 유명한 의성 출신 태극낭자들이 세계를 상대로 어떤 매운맛을 보여줄지 귀추가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