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 함무라비' 이엘리야가 종영 소감을 밝혔다.

이엘리야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은 17일 JTBC 월화드라마 '미스 함무라비'에서 이도연을 연기한 이엘리야의 친필 종영 소감과 함께 대본 인증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이엘리야는 '미스 함무라비' 마지막 회 대본을 든 채 화사한 미소를 짓고 있다.

엄지를 들어 포즈를 취한 이엘리야는 대본을 손가락으로 가리키며 종영에 대한 아쉬운 마음을 표현했다.

또 종영 소감을 직접 손편지로 쓴 이엘리야는 "드라마 '미스 함무라비'는 제게도 제 자신과 이웃, 사회에 대해 다시 한번 돌아보고 생각하며 질문해 볼 수 있었던 귀한 시간들이었습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살아가며 직면하게 되는 어떤 문제들에 대한 답을 명확히 알 수 없고 규정짓기 어렵습니다.또한, 각자의 답이 다르기에 우리 모두 불완전하고 불안하며 때론 이기적이고 이타적이기도 합니다.하지만, 결국 사람이 따듯해지는 선의를 향한 용기와 발걸음을 함께 걸었으면 좋겠습니다"라고 드라마의 의미를 되새겼다.

마지막으로 이엘리야는 "'미스 함무라비'의 여운과 울림들, 여러분들의 마음속에 따듯한 등불로써 오래도록 간직되시길 바랍니다"라고 덧붙였다.

이엘리야는 '미스 함무라비'에서 이도연 역을 맡아 대체 불가한 존재감을 드러냈다.

한편, 이엘리야는 밀린 일정을 소화하며 차기작을 준비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