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동욱, 조승우 주연의 '라이프'가 베일을 벗었다.

JTBC 새 월화드라마 '라이프'(극본 이수연, 연출 홍종찬 임현욱)는 17일 '라이프 더 비기닝'이라는 제목으로 미리 보기 편을 공개했다.

극 중에서 첨예한 대립을 하는 이동욱과 조승우의 캐릭터 소개와 배우들의 출연소감 등이 공개됐다.

'라이프'는 우리 몸속에서 일어나는 격렬한 항원항체 반응처럼 지키려는 자와 바꾸려는 자의 신념이 병원 안 여러 군상 속에서 충돌하는 의학 드라마다.

특히 '비밀의 숲' 이수연 작가와 조승우가 다시 만나 기대를 모은다.

여기에 전작 '도깨비'로 사랑을 받은 이동욱도 함께해 기대를 높인다.

이동욱은 출연계기에 대해 "작가에 대한 믿음이 컸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라이프'에 작가님의 전작을 함께 했던 분들이 많이 계신다.제가 끼어든 느낌이 안 들게 잘 묻어날 수 있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극중 이동욱은 의사로서 신념을 중시하는 응급의료센터 전문의 예진우 역을 맡았다.

이 인물은 좀저첨 속내를 드러내지 않는다.

병원 내에서 벌어지는 일에도 무관심한 듯 보이지만 마음속에 의사가 가야 할 길에 대한 뚜렷한 기준을 갖고 있다.

이동욱은 "기존 의학 드라마에서 남자 주인공은 특이하거나 천재적인 모습이 많았는데 진우는 평범해서 더 매력 있는 인물인 것 같다"고 소개했다.

또 그는 "제가 의학 드라마를 본격적으로 한 적이 없어서 갈증이 있었다.기존 의학드라마와 결이 달라서 많이 끌렸다"고 말했다.

이동욱은 "병원 내에서 일어나지만 우리가 지금까지 몰랐던 그런 문제들을 꼬집고 파헤치는 드라마가 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조승우가 연기하는 구승효는 숫자가 중요한 냉철한 승부사다.

끊임없이 사업 방향을 구상하고 앞으로 닥칠 상황을 플랜B까지 예측하고 대비하는 실력자다.

조승우는 "'내가 할 수 있을까'라는 걱정이 많이 들었다.'비밀의 숲' 이 끝난 지 1년밖에 안 됐는데 황시목이라는 역할에서 벗어나서 구승효란 역할을 할 수 있을까라는 걱정이 많이 됐다"며 "그동안 했던 작품 중에 가장 고민을 길게 한 작품이었다"라고 털어놓았다.

조승우는 극 중 맡은 구승효 역에 대해 "능력도 있고 정확하고 칼 같고, 밀어붙일 때 확 밀어붙일 수 있는 추진력 있는 사람이다"라고 소개했다.

또 이동욱은 조승우와 호흡에 대해 "현실적으로는 막 웃고 떠들다가 '슛' 들어가면 정색을 한다"며 "촬영 현장에서 웃음이 끊이질 않는다"고 밝혔다.

조승우는 이동욱에 대해 "귀여운 동생 같다"고 말했다.

한편 '라이프'는 오는 23일 오후 11시 처음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