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지주(하나금융)가 상반기에 1조3000억 원의 순익을 거두며 경상이익 기준으로 지주사 설립 후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하나금융은 20일 실적 발표를 통해 상반기 당기순이익은 1조3038억 원으로 전년보다 26.5% 증가했다고 밝혔다.

2분기에 6353억 원의 순익을 거뒀다.

이자이익과 수수료이익 모두 반기 및 분기 기준으로 '최대'를 달성했다.

상반기 이자이익은 2조7420억 원, 수수료이익은 1조2031억 원을 기록했다.

상반기 누적 핵심이익은 3조9451억 원으로 전년보다 15.0% 늘었다.

특히 수수료이익은 IB 역량 강화에 따른 그룹 관계사 간 협업 강화로 시너지 효과가 크게 발생했다.

IB 관련 인수주선·자문수수료가 전년보다 150.5% 큰 폭의 증가세를 보였다.

경상적 대손충당금은 하향 안정세가 지속됐다.

2분기 347억 원을 포함한 그룹의 상반기 누적 충당금 등 전입액은 1236억 원으로 전년보다 75.5% 줄었다.

효율적인 리스크 관리와 지속적인 자산건전성 개선 노력에 따른 결과다.

2분기 말 누적 대손비용률은 0.13%로 지주 설립 후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2분기 말 그룹 고정이하 여신비율(NPL 비율)은 0.71%로 전분기 말보다 0.05%포인트 하락했다.

연체율 또한 0.40%로 전분기 말 대비 0.02%포인트 내려갔다.

2분기 순이자마진(NIM)은 전분기와 동일한 1.99%를 기록했다.

상반기 자기자본이익률(ROE)은 10.7%, 총자산이익률(ROA)은 0.73%, 영업이익경비율(C/I Ratio)은 48.7%로 안정적인 흐름을 이어갔다.

2분기 말 그룹 총자산은 신탁자산 102조9000억 원을 포함해 476조1000억 원이다.

그룹 최대계열사인 KEB하나은행은 2분기 5614억 원을 포함해 상반기 누적 1조1933억 원의 순익을 냈다.

이는 전년보다 19.5% 증가한 수준으로 은행 통합 후 반기 기준 최대 실적이다.

은행의 이자이익과 수수료이익은 각각 2조5825억 원, 4382억 원을 기록했다.

이를 합한 누적 핵심이익은 3조207억 원으로 전년보다 11.7% 늘었다.

상반기 누적 대손충당금 등 전입액은 299억 원으로 전년보다 92.2% 크게 감소했다.

2분기 말 누적 대손비용률은 0.04%로 전분기보다 0.01%포인트 하락했다.

2분기 말 고정이하 여신비율(NPL 비율)은 전분기보다 0.04%포인트 하락한 0.66%, 연체율은 전분기보다 0.01%포인트 내려간 0.30%를 기록했다.

비은행 관계사 중 하나금융투자는 상반기에 전년보다 83.6% 증가한 1065억 원의 순익을 시현했다.

하나카드 516억 원, 하나캐피탈 561억 원, 하나저축은행 29억 원, 하나생명 89억 원의 순익을 거뒀다.

한편 하나금융은 주주환원정책의 일환으로 주당 400원의 중간배당을 실시하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