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총회 참석을 위해 미국 뉴욕을 방문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이 "몇 주 안에 열릴 수 있는 2차 북미 정상회담에서 종전선언이 논의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26일 미국 보수 언론 폭스뉴스에 출연해 "미국과 북한 간의 적대관계를 청산하는 상징으로서 종전선언이 빠른 시일 안에 이뤄지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공감대가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종전선언이 이뤄지면 유엔사의 지위가 흔들리거나 주한미군이 철수 압박을 받으리라는 의심도 일부 있었지만, 그렇지 않다"며 종전선언을 둘러싼 우려를 불식시켰다.

북한의 비핵화 조처에 대해 미국이 취할 수 있는 상응 조처에 대해서는 "대북 제재 완화만 있는 것이 아니라 종전선언이나 인도적 대북 지원, 예술단 교류, 평양 연락사무소 설치, 경제 시찰단 교환 등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북한의 비핵화 조처와 미국의 상응 조처는 병행돼야 한다"며 "핵을 내려놓더라도 미국이 북한의 체제를 보장해줄 것이라는 믿음을 준다면 북한의 비핵화가 더 빨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을 "핵을 버리고 경제 발전을 통해 북한 주민을 잘살게 하겠다는 전략적 마인드를 갖춘 인물"이라고 미국 시청자들에게 소개했다.

'대통령 생애 내 통일이 이뤄질 것 같냐'는 질문에는 "정말 예상할 수 없다"며 "평화가 완전해지면 어느 순간 하늘에서 떨어지듯 오는 게 통일인데 그 시기가 생애 내 오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끝으로 문 대통령은 '통일을 위해 북한 편을 들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북한과 평화통일을 이뤄야 하는 것은 헌법에 규정된 대통령의 책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