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가 상품성을 개선한 2019년형 'G70'를 출시했다고 17일 밝혔다.

2019년형 모델은 최첨단 신기술과 고객 선호 사양을 대거 적용하고, 기본성능과 디자인 고급감 강화 등을 통해 상품 경쟁력을 높였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먼저 제네시스는 이번 2019년형 모델에 세계 최초로 12.3인치 3D 클러스터를 적용했다.

12.3인치 3D 클러스터는 별도의 안경 없이 운전자의 눈을 인식해 다양한 주행 정보를 입체 화면(3D)으로 구현하는 첨단 신기술로 운전자 선택에 따라 2D와 3D 전환이 가능하며, 취향에 맞게 테마 화면을 설정할 수 있다.

수동으로 화면을 설정할 경우 모던과 스페이스, 엣지 등 3가지 테마의 화면을, 드라이브 모드 연동 시 컴포트, 스포트, 스마트, 에코, 커스텀 등 선택한 모드에 따라 다채로운 입체효과를 체험할 수 있다.

아울러 제네시스는 '스마트 전동식 트렁크'를 신규 탑재한 것은 물론 외부 공기를 차단하고 실내 순환 공기를 반복 필터링해 실내 공기를 정화하는 '공기 청정 모드', 고화질 DMB(해상도 1280x720), 전동식 파킹 브레이크(오토 홀드 기능 포함) 등 고객 선호 사양을 전 모델에 기본 장착했다.

뿐만 아니라 기존 가솔린 3.3 터보 스포츠 모델의 기본사양이었던 '에코 코스팅'(페달 조작 상황별 변속기 제어로 주행 연비 개선)을 전 모델에 기본 적용했다.

또한 가솔린 3.3 터보 스포츠 모델에서 HTRAC(AWD)을 선택할 경우 기계식 차동기어 제한장치(M-LSD)가 동시 적용되는 '다이내믹 AWD 시스템'을 신규 도입하고, 가솔린 3.3 터보 스포츠 모델 전용 신규 19인치 다크스퍼터 휠을 추가했다.

기존 18인치 휠의 색상(라이트 실버그레이)도 변경해 디자인 고급감을 높였다.

제네시스 관계자는 "지난해 9월 출시한 중형 럭셔리 세단 G70는 국내시장에서만 올해 월평균 1000대 이상 팔리며 안정적으로 자리를 잡았다"며 "국내 고객들의 많은 사랑과 관심에 보답하기 위해 신규 첨단사양, 디자인 개선, 고객 선호 사양 추가 등을 통해 상품성을 대폭 강화했으며 앞으로도 고객 맞춤 혁신을 지속할 것이다"고 밝혔다.

2019년형 G70의 판매 가격은 가솔린 2.0 터보 모델이 어드밴스드 3701만 원, 엘리트 3956만 원, 스포츠 패키지 4251만 원 디젤 2.2 모델이 어드밴스드 4025만 원, 엘리트 4300만 원 가솔린 3.3 터보 스포츠 모델이 엘리트 4511만 원, 프레스티지 5228만 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