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투스는 스토리게임 업체 데이세븐 지분 51.9%를 인수해 경영권을 확보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인수를 통해 콘텐츠 지식재산권(IP) 사업 역량을 강화하고 기업 신규 성장 동력 확보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컴투스가 인수한 데이세븐은 스토리게임 분야에서 국내 최고 입지를 구축하고 있다.

인기 스토리게임 '일진에게 찍혔을 때' 등 30여 종의 게임을 서비스하고 있고 신작으로 여성 이용자 타깃 스토리 역할수행게임 '워너비'도 준비하고 있다.

특히, 다양한 장르와 다수의 스토리를 한 번에 즐길 수 있는 스토리게임 플랫폼 '드라마 게임'을 연내 구축하고 한국 시장을 넘어 세계적인 스토리게임 서비스로 발전시켜 나간다는 계획이다.

김석현 컴투스 신사업전략실장은 "데이세븐은 컴투스의 강력한 글로벌 네트워크를 통해 해외 시장을 적극 개척한다"며 "컴투스는 스토리게임이라는 새로운 영역으로 확장하는 한편 다양한 콘텐츠 비즈니스와 연계를 통해 사업 범위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컴투스는 신사업전략실을 통해 다양한 신규 사업 확장을 준비하고 있다.

최근에는 적극적 인수합병을 위한 투자전략실을 신설하는 등 게임과 콘텐츠 분야 사업 확대를 위한 전략적 투자를 추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