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는 조성진 부회장이 지난 18일 LG전자 협력사 모임인 '협력회'의 임원들과 신년 간담회를 갖고 상생협력 의지를 다짐했다고 19일 밝혔다.

조성진 부회장은 이날 "협력사의 생산성이 상생의 토대"라며 "상생협력을 통해 지속 가능한 성장을 함께 이룰 수 있도록 노력하자"고 말했다.

이에 '협력회' 임원들도 "협력사들이 경쟁력에 대해 서로 공유하고, 철저한 품질관리 등을 통해 제조역량을 높여나가야 한다"고 화답했다.

LG전자는 최근까지 국내 협력사가 생산라인을 자동화하고 정보화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도록 지원해왔다.

올해는 해외 진출 협력사까지 스마트 팩토리 구축 확대를 통해 최고 수준의 제조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LG전자는 400억 원을 조성해 협력사에 무이자로 대출해준다.

회사는 저금리 대출을 위해 기업은행, 산업은행과 2000억 원 규모의 펀드를 운영하고 있다.

이외에도 LG전자는 협력사가 융복합 시대를 대비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 정책을 펼치고 있다.

2011년부터 'LG전자 동반성장 아카데미'를 운영하며 협력사의 인적자원 개발을 적극 지원하는 게 대표적이다.

또 사출성형, 채권관리, 채용면접기법 등 협력사의 경영, 생산성, 품질역량 강화에 필요한 과목 73개를 운영하고 있다.

더불어 LG전자는 협력사들이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협력사가 해외에 진출할 때 건물, 토지, 설비투자 등을 위한 운영자금 지원을 확대하고 법률자문도 지원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