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가 13일부터 28일까지 미국 디트로이트에서 열리는 '2018 북미 국제 오토쇼(NAIAS)'에서 차세대 자동차 부품 기술력을 선보입니다.
LG전자는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디트로이트 모터쇼에 참가해 전시회 기간 중 14일부터 18일까지 글로벌 완성차 고객들을 대상으로 자동차 핵심 부품을 전시하는 비공개 부스를 운영한다고 밝혔습니다.
전시주제는 '이노베이션 파트너(Innovation Partner)'로서 자동차 산업의 혁신 원동력을 글로벌 완성차 업체와 함께 만들어가겠다는 목표입니다.
LG전자는 ▲구동모터, 인버터 등 전기차 구동 솔루션 ▲전동 컴프레서, 배터리 히터 등 전기차 공조 솔루션 ▲AV 내비게이션, 중앙디스플레이장치 및 LCD 계기판 등 인포테인먼트 기기 ▲ADAS(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 지능형 주행 보조 시스템) 카메라 등 자율주행 장치 ▲올레드 리어램프 등 다양한 분야의 차세대 자동차 부품을 전시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우종 LG전자 VC사업본부장 사장은 "이번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선보인 LG전자의 앞선 자동차 부품 기술력으로 글로벌 완성차 고객들의 경쟁력 제고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정재홍기자 jhjeong@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