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스퍼가 육지담과 강다니엘에 대해 SNS에 장문의 글을 게시한 가운데 네티즌들은 당사자가 아닌 제 3자가 해명을 나선 상황을 어리둥절해 하고 있다.
래퍼 육지담은 14일 자신의 SNS에 워너원 센터 강다니엘을 주인공으로 한 팬 픽션 ‘강다니엘 빙의글’ 속의 주인공이 ‘자신’이라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이후 워너원 팬들의 비난이 빗발치고, 온라인에서 이슈가 되자 육지담은 해당 글을 삭제했다.
그런데 이날 오후 갑자기 제 3의 인물이 등장해 해명을 하고 나섰다. 바로 래퍼 캐스퍼다.
캐스퍼는 “한참 고민을 하다가 사실이 아닌 말들이 오가는 것 같아 조심스럽게 몇 자 적어본다”는 글을 자신의 SNS에 게시했다. 해당 글에서 캐스퍼는 “육지담과 강다니엘이 호감을 갖고 만나던 사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같은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관련 기사에 “이걸 제 3자가 왜말해ㅋㅋㅋㅋㅋ 관종들모임인가” (hunj****) “다니엘 봉변 당했네” (hi_y****) “도데체 왜 제 3자가 나서는지 모르겠고요” (skfg****) “사실이라면 강다니엘 눈이 많이 낮네” (swee****) 등의 댓글을 게시하고 있다.
한편 이번 논란과 관련해 워너원 측은 어떠한 입장도 밝히지 않고 있다.
/사진 엠넷 캡처
e뉴스팀 이윤희기자 enews@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