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시티가 14일 이사회를 통해 박영호 전 네시삼십삼분 대표를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박영호 내정자는 NHN한게임에서 게임개발팀장을 지냈고 한국투자파트너스에서는 투자심사역으로 재직한 바 있습니다.
이번 박 내정자 선임으로 조이시티는 조성원 대표와 박영호 대표의 각자 대표 체제로 전환됩니다.
이에 따라 조성원 대표는 그동안 진행해오던 게임 개발 및 사업 부문을 총괄하고, 박영호 대표는 신규 투자와 글로벌 전략 부문을 총괄할 예정입니다.
조성원 조이시티 대표는 "박영호 대표 내정자와 함께 전문화 된 리더십을 바탕으로 사업과 투자 각 부문간의 신속한 의사결정과 집행으로 회사의 경쟁력을 더욱 높일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라며 "조이시티가 가지고 있는 무한한 잠재력을 일깨워 향후 글로벌 시장에서 새로운 성공사례를 만들어 가겠다"라고 말했습니다.
정재홍기자 jhjeong@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