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이 제공하는 기내 와인이 세계적 항공사 와인 경연 대회에서 톱 클래스로 인정받았습니다.
대한항공은 지난 19일(현지시간) 런던에서 열린 항공사 와인 경연 대회 '천상의 와인 2017' 시상식에서 비즈니스 클래스 레드와인 부문 1위와 퍼스트 클래스 레드와인 부분 3위를 차지해 각각 금메달과 동메달을 수상했다고 밝혔습니다. 비즈니스와 퍼스트 클래스에서 서비스 중인 와인은 각각 ‘하셀그로브 켓킨 시라즈(Haselgrove Catkin Shiraz 2014)와 ‘샤토 드 테르트르(Chateau Du Tertre 2007)’입니다.
경연대회는 세계적인 여행 전문지인 비즈니스 트래블러가 주최하는 세계 최고의 항공사 와인 경연대회로 1985년에 처음 열렸습니다. 매년 10월 와인 서비스로 정평이 나있는 항공사들이 퍼스트 클래스와 비즈니스 클래스에서 서비스 중인 각종 와인을 출품해 경합을 펼칩니다. 이번 대회에는 대한항공, 에어프랑스, 싱가포르항공, 캐세이패시픽, 영국항공 등 총 30여 항공사가 400여종의 와인을 출품했습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퍼스트 클래스의 15종을 포함 전체 클래스에 49종의 와인을 서비스하고 있으며, 노선별로 특화된 총 11개국의 와인을 소비량에 따라 탄력적으로 구매하는 등 품질 유지와 개선에 힘을 쏟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신선미기자 ssm@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