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CCTV 등 분석 특정 후 추적해 검거 영주 야산서 범행에 사용한 오토바이 발견
영주의 흥주새마을금고에 흉기를 들고 침입해 4380만원을 훔쳐 달아 난 30대 용의자가 사건 발생 4일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영주경찰서는 흥주새마을금고에 침입해 흉기로 직원을 위협한 후 4380만원을 훔쳐 달아난 혐의(특수강도)로 A(36) 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경찰은 사건 발생 현장 주변 폐쇄회로(CC) TV 등을 분석해 A 씨를 특정한 후 사건 발생 4일만인 이날 오후 4시 35분께 영주의 한 병원 앞에서 긴급체포했다.

경찰 관계자는 “A 씨가 빼앗은 돈은 거의 다 쓴 것으로 보인다”며 “A 씨를 상대로 범행 동기와 강탈한 돈의 사용처 등을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앞서 A 씨는 지난 16일 낮 12시 19분께 영주시 순흥면 흥주새마을금고에 흉기를 들고 침입해 직원들을 위협한 후 현금 4380만원을 빼앗아 달아났다.

A 씨는 범행 직후 지하주차장 쪽으로 내려간 뒤 옆 교회 담을 넘어 도주했다.

밖으로 빠져 나간 A 씨는 미리 준비한 125cc 오토바이를 타고 도주했다.

A 씨가 도주에 이용한 오토바이는 사건 발생 전인 지난 15일 오후 10시께 안동시 옥동의 한 치킨집에서 훔친 것으로 드러났다.

치킨집 내에 있는 폐쇄회로(CC) TV 및 인근 자동차 블랙박스에는 범인이 치킨칩 오토바이와 헬멧 등을 훔치는 장면이 고스란히 찍혔다.

도난된 헬멧에는 각종 스티커 등이 붙어 있었다.

이 헬멧은 범행 당시 범인이 쓰고 있던 헬멧과 동일한 제품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A 씨 검거 후 영주의 한 야산에서 범행에 사용한 해당 오토바이를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