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군은 ‘2018년 문예회관과 함께하는 방방곡곡 문화공감사업’에 총 4개의 공연 프로그램이 선정돼 약 8200만원 가량 지원을 받는다고 밝혔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주최하고,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가 주관하는 ‘방방곡곡 문화공감’ 사업은 문화나눔의 일환으로 수준높은 문화예술을 골고루 나누고 지역, 세대 간 문화 격차 해소 및 문예회관 활성화를 도모하는 취지의 사업이다.

선정된 작품은 국립 발레단의 ‘해설이 있는 발레 돈키호테’, 춘하추동 명불허전-남상일과 함께하는 디톡스 콘서트, 연극 ‘장수상회’, 연극 ‘줌마들의 브런치’로 올해 대가야문화누리에서 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곽용환 고령군수는 “이번 사업선정으로 다양한 장르의 공연으로 지역민들의 문화욕구를 충족하고 군민모두가 행복한 고령을 만들어 나가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