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태동(48) 전 대구 MBC 정치부장이 오는 6월13일 실시하는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대구동구청장에 출마할 것을 공식 선언을 했다.

오 전 부장은 22일 오전 11시 동대구역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동대구역복합환승센터와 첨단의료복합단지 등 동구라는 브랜드 가치가 상승하고 있지만 동구주민은 그 혜택을 누리지 못하고 있다”며 “4차산업혁명시대를 이끌어 나갈 동구를 건설하겠다”고 밝혔다.

오 전 부장은 ‘젊은 동구 태동단결’을 비전으로 내놨다.

그는 “4차산업혁명을 위해 ‘태동구 3대 프로젝트’를 시민에게 제시한다”면서 “사회와 경제, 문화적 인프라를 융합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산업단지의 일자리창출과 동대구역 광장을 이용한 관광개발, 국비와 시비, 민간 자본을 이용한 지역개발을 통해 복지특별시를 만들겠다”라고 제시했다.

오 전 부장은 또 “18년간 대구 MBC 보도국 기자로 다양한 분야의 단체와 기관을 출입하면서 구축한 인적네트워크를 동구 행정을 위해 이용하겠다”면서 “공동체의 이익을 실현해 동구를 확실하게 바꾸겠다”고 말했다.

대구 출신인 오 전 부장은 1994년에 MBC에 입사해 정치부장까지 지냈으며 현재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 유치전략실 홍보전략팀장으로 재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