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과 지방을 넘나들며... 행정에 새바람 불어넣어 입이저심(入耳著心)의 자세... 배움 잊지 않고 나눌 것
김장주 경상북도 행정부지사는 23일(월) 도청 화백당에서 김관용 도지사와 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퇴임식을 가졌다.

그는 “김관용 도지사와 함께한 시간은 끝없는 열정과 무한한 애정으로 도정발전의 디딤돌을 하나하나 쌓아올린 소중한 시간이었다”고 회상하며, “이제는 완성하고 꽃피워야 할 시점이다.남은 선배.동료 공직자들이 그 역할과 책임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경북은 어린시설 추억이 담긴 고향이자, 지금까지 성장의 밑바탕이었다.내 젊은 시절이 고스란히 녹아있는 경북에서 일 한 시간들은 평생 잊지 못할 것 같다”며,“부지사로서 행복한 시간을 갖게 해주신 김관용 도지사와 궂은 일 마다않고 도정을 위해 성심성의껏 도와주신 공직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김장주 행정부지사는 34회 행정고시를 시작으로, 1991년 총무처에서 공직 첫걸음을 떼었다.

경북도에서는 기획계장, 정보통신담당관, 새마을과장, 기획관, 새경북기획단장, 기획조정실장 등 경북 정책통으로서 주요 보직을 두루 거치고, 영천부시장과 중국통상주재관으로 있으면서 세방화 시대에 필요한 경험을 균형 있게 쌓았다.

중앙에서도 업무수행 능력을 인정받아 일자리 정책을 담당하는 지역희망일자리추진단장과 전국의 자전거길을 책임졌던 지역녹색정책관을 성공적으로 수행하였으며, 지방세제정책관으로 근무하면서 지방세수 확대에도 힘썼다.

또한 청와대 대통령실에 근무하면서 정무적인 감각도 높였다.

김장주 행정부지사는 28년 동안 공직생활을 하면서 많은 업적을 남겼다.

특히, 인터넷 보급이 적었던 2002년에는 경북도 정보통신담당관으로 있으면서 IT분야의 새마을운동인 정보화마을 조성사업을 구상하고 추진한 결과 경북 내 정보 격차와 소득 불평등을 해소하는 한편 경북이 ICT 중심도시로 위상을 제고하는데 큰 기반을 다졌다.

그는 도정의 큰 그림을 그리는 민선4기 초반에는 새경북기획단장으로 재임하면서 천혜의 자연을 전략적으로 활용하는 백두대간 프로젝트를 구상했다.

도에서 핵심시책으로 삼아 현재까지 꾸준히 노력한 결과 백두대간수목원, 산림치유원, 낙동강생물자원관 등이 설립되어 지역발전의 핵심 축으로서 자리 잡았다.

영천 부시장으로 부임할 당시에는 최무선장군의 성역화사업을 추진하여 호국도시로서의 위상을 높였고, 하이브리드부품연구원 설립을 추진해 영천의 성장기반을 만드는 데도 큰 공을 세웠다.

중앙부처에서도 주요 보직을 거치며 핵심 사업들을 이끌었다.

행정안전부에서는 지역 공동체를 통해 일자리를 창출하는 ‘마을기업’의 토대를 마련하였고, 인천에서 부산까지 장장 630km의 국토를 잇는 녹색 자전거길도 그의 손을 거쳐 완성된 국가사업이다.

한편, 김장주 행정부지사가 재임한 1년 8개월은 그 동안의 여느 부지사보다 어려운 시기였다고 평가받고 있다.

ⓒ GBN 경북방송부임 후 얼마되지 않아 역사상 유례없는 대통령 탄핵과 장미대선을 맞이했고, 대선기간에는 탁월한 통솔로 도지사 직무대행 역할을 무난히 수행해냈으며 경주와 포항에서 발생한 예상치 못했던 대규모 지진에도 현장 중심의 신속한 대응으로 피해를 빠르게 복구했다.

또한, 그는 최악의 청년실업을 극복하기 위해 청년정책관을 신설, 일자리 정책에 대폭적인 예산을 투입하여 경북을 일자리정책 1번가로 만드는 한편, 전국 최초로 도내 30개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주4일근무제를 도입하여, 일자리 나누기와 워라밸이 확산되는 혁신적인 일자리를 만드는 계기를 마련했다.

일도 일이지만 김장주 행정부지사가 가장 높은 평가를 받고 있는 부분은 소통이다.

바쁜 도정으로 부족한 시간에도 틈틈이 SNS에 도정을 홍보하여 도민들과의 소통을 강화하고, 자칫 놓치기 쉬운 직원들과의 관계도 ‘입식결재대’설치로 직원들과 같은 눈높이에서 보고를 주고받을 수 있는 구조를 만들어 수평적 조직 문화를 만드는 데 앞장섰다.

김관용 경상북도지사는 “든든한 경북의 대들보가 떠난다니 안타까운 마음이다.공직은 떠나지만 항상 경북인의 긍지를 잊지 말아 달라”며 “자강불식(自强不息)을 새기고 실천해서 국가와 국민, 그리고 경북을 위한 길을 걸어 달라”고 격려했다.

김장주 부지사는 “경북에서 갈고 닦은 배움을 사회에 환원하기 위해 어느 자리, 어디서나 주저하지 않고 헌신해 나겠다”고 화답하며,“주신 배움을 마음속에 간직하며 잊지 않고 살겠다는 입이저심(入耳著心)의 자세로 끊임없는 도전과 열정을 가지고 경북의 위상을 높이는데 최선을 다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