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산대학교(총장 박소경)는 최근 보건복지부와 중앙치매센터로부터 ‘중앙형 치매극복 선도대학’으로 지정됐다고15일 밝혔다.

호산대는 지난해에 경상북도치매관리센터로부터 ‘치매극복 선도대학’으로 지정된 바 있으나 간호학과가 4년제 학부로 승격됨에 따라 이번에 중앙형 치매극복 선도대학으로 변경됐다.

호산대는 중앙형 치매극복 선도 대학으로 지정되기에 앞서 지난해부터 간호학부와 물리치료과 및 노인보건복지과 학생들로 구성된 봉사 동아리를 중심으로 치매보듬마을 조성사업과 치매쉼터 운영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다.

호산대는 중앙형 치매극복 선도대학 지정을 통해 보건복지부와 중앙 치매센터에서 관리하는 인증번호를 부여받고 치매에 대한 지역사회의 인식개선과 조기검진 및 예방을 위한 홍보 등 다양한 치매극복 활동을 통해 치매 친화적 마을 조성 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김재현 호산대 부총장은 “이번에 중앙형 치매극복 선도대학으로 지정된 것을 계기로 경상북도가 치매보듬마을로 지정한 영천시 신녕면 연정리 어르신들에게 가족과 같은 마음으로 한 걸음 더 다가가는 봉사활동이 되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손중모 기자 jmson220@ga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