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시는 작은영화관 ‘삼백시네마’의 4월 초 개관을 목표로 지난 1월 4일 삼백농업농촌테마공원 홍보영상관의 리모델링 공사를 착공했다고 밝혔다.

‘삼백시네마’는 리모델링이 끝나면 전국 동시 개봉이 가능한 상설 개봉 영화관으로 운영 될 예정이다.

시민들의 여가활동 중 가장 선호하는 것이 영화 관람으로, 극장이 없는 상주지역 시민들이 저렴한 관람료로 개봉 영화를 즐김으로써 삶의 질을 향상하고 문화격차를 해소하기 위한 것이다.

98석 규모의 관람석과 매점 등 편의시설이 잘 갖춰진 작은 영화관으로 선보이게 될 ‘삼백시네마’는 앞으로 연중무휴로 매일 2~3편의 개봉 영화를 대도시 개봉관과 동시에 상영하게 된다.

이정백 상주시장은 “시민들의 문화예술 향유에 대한 욕구가 점차 증가하고 있어 이번에 개관하게 될 작은영화관(삼백시네마)이 시민들의 문화 소외감을 해소하는 데 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장애인·저소득층 등 문화 소외계층의 문화 향유권 향상에도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