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시장 주낙영)가 17일 경주현대호텔에서 열린 ‘2018년 하반기 물 종합기술 연찬회’에서 ‘물산업 혁신 최우수기관’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국회환경포럼과 워터저널이 주최하는 물 종합기술 연찬회는 물 안보 분야의 정부 정책방향과 국내외 신기술 및 실용화 사례를 소개하고, 현안사항에 대한 정보교환과 정책토론의 장으로, 상하반기 2회에 걸쳐 열린다.

이 날 물산업 혁신분야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된 경주시는 지자체로는 전국 최초로 수질연구실을 개소하고 하수급속처리기술 국내 특허 3건을 취득하고, 자체 수처리 개선은 물론 민간기업 기술이전과 사업화를 통한 계약수주로 지자체의 수익창출의 새로운 모델을 제시하고 있다.

특히 자체 개발한 급속수처리기술(GJ-R)은 정부 해외사업 진출 우수기술로서 국내 사업화는 물론 이미 해외시장 진출 기반을 마련한 인도네시아와 브라질을 비롯해 필리핀, 인도, 콜롬비아, 에콰도르 등 동남아시아와 중남미 국가 물산업시장으로 진출을 확대하고 있는 점에 대해 높은 평가를 받았다.

또한 지하수 고갈 및 산업단지 개발로 인한 물수요 급증에 따라 지방상수도 시설 확충과 농촌지역 상수도 공급체계 개선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했으며, 상수도 블록시스템과 종합상황실을 구축해 전산망을 이용한 실시간 유량 모니터링을 통해 누수 구간을 정확하게 파악하는 누수감시 시스템은 유수율을 높이는 사업으로 평가됐다.

이 밖에도 지난해 대한민국 국제물주간과 제1차 아시아 국제물주간을 하이코에서 성공적으로 개최하여 물산업 선도도시 및 친환경 수변도시로서의 면모를 세계에 알리며, 국제 물 산업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박현숙 경주시 맑은물사업본부장은 “천년고도 경주는 예로부터 형산강을 중심으로 남천과 북천으로 둘러싸여 물과 사람 그리고 역사 유적이 아름답게 조화된 도시로 물 관리를 매우 중요시 해왔다”며, “사시사철 하천에 물이 흐르는 친환경 수변도시, 안전하고 깨끗한 물이 항상 순환되는 물 순환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