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는 18일 시청 연오세오실에서 R&D기관과의 정보공유 및 협업을 통한 우수한 벤처기업의 지역 정착을 위해 'R&D기관 입주기업 지원협의회'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는 포항TP, 포스텍, 한동대, 포항대, 창조경제혁신센터 등 포항시 R&D 8개 기관 입주기업 지원 실무자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되었으며, 각 기관별 벤처기업지원 역량을 결집하여 창업보육의 효과를 극대화하고 나아가 우수한 벤처기업의 지역 이탈을 최소화하는 데 의견을 모았다.

이날 참석한 8개 R&D기관에는 155개 기업이 입주해 있으며, 입주기업 대상으로 시제품제작, 법률, 회계, 특허, 세무관련 상담지원, 해외판로개척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시는 협의회의 주요기능 및 향후 운영 방향에 대해 설명하고 벤처기업의 지역 정착을 위해 기관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으며, 참석자들은 기관별 정보공유를 통해 입주기업의 주력사업 및 각 기관의 차별화된 기업지원 사업에 높은 관심을 보였다.

한편, 시는 매월 지속적으로 협의회를 개최하여 기관별 입주기업의 벤처활동 동향을 파악해 기업의 애로사항 개선을 위한 심도 있는 논의를 할 예정이다.

또한, 입주기업 중 적극적인 지원이 시급한 스타트업을 중점지원 타깃기업으로 선정하는 방안도 모색하며, 향후 포항 벤처밸리 조성 시 구성 예정인 「포항벤처밸리 입주기업 지원 협의체」와도 연계하여 민관협력 활동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시는 경제 살리기를 올해 최우선 목표로 정하고 일자리 창출을 통한 인구유입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다각적인 노력을 하고 있으며, 우수한 벤처기업의 지역 정착이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로 이어지는 만큼 연구 및 창업 공간 조성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김종식 포항시 환동해미래전략본부장은 “관내 8개 R&D기관 입주기업 관련 실무자들이 오늘 한자리에 모여 시와 R&D기관이 서로의 역할과 협력방안을 모색하는 뜻깊은 기회가 되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회의를 통해 우수한 벤처기업의 지역정착을 위한 환경조성에 협의회의 선도적인 역할을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