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한예슬 지방종 의료사고 소식이 포털 사이트 실검에 오르며 누리꾼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한예슬은 지난 20일 자신의 SNS를 통해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지방종 수술 후의 한예슬 모습이 담겨 있다.

특히 놀라운 건 흉터 자국이 그대로 남아 있다는 것.한예슬 말에 따르면 자신은 2주 전에 지방종 수술을 받았다.

하지만 2주가 흘렀음에도 불구하고 꿰맨 자국은 물론 붉게 화상 자국이 여전해 의료사고를 의심케 하고 있다.

네티즌들은 한예슬 SNS나 해당 기사를 통해 “수술한 의사 누구냐” “내가 양말 꿰매도 저거보단 낮겠다...우씨~” “차병원 이름 떼고 차 정비소로 이름을 바꾸던지 해야지....저게 뭐니...?” “여배우의 외상보다 맘의 상처는... 휴~ 보기만 해도 맘 아프네요ㅜㅜ” 등의 댓글을 남겼다.

또 다른 네티즌들은 “일반인이었으면 그냥 지나갈 문제 연예인이라 이슈라도 되는 군” “한예슬 정도의 연예인이니 보상해주는 거지” “일반인.. 보통사람이면, 그냥 묻히고, 소송 걸어도 법원에서 졌을 그런 사건이군” 등의 의견을 보였다.

한편 한예슬 의료사고에 대해 차병원 측은 보상을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