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의 골목식당' 뚝섬 경양식 집이 핫이슈로 떠오르며 주목받고 있다.

지난 20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백종원이 자신의 앞에서 조언을 받아들였던 모습과 정반대의 행동을 하는 경양식 사장에게 충고를 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백종원은 “그럼 그때 얘길 했어야지. 그러면 갖다놓고 손님의 반응을 보자고 했을 텐데. 여태까지 골목식당이건 여러 가지 방송 나오면서 대부분 다 끝나고 나면 원래대로 돌아간다.그러고 싶냐?”고 물었다.

뚝섬 경양식 사장이 아니라고 말하자 백종원은 “돌아가고 싶을 거야 왜? 내가 내 입에 맞는 것만 갖고 싶은 거야. 다 그래 나도 그랬으니까 옛날에는”이라고 질책했다.

이어 백종원은 “마음에 드는 조언만 골라 받으며 방송에 나와 손님이 많아지길 바라는 마음이일 거다.하지만 그렇게만 해서는 안 된다.오래 못 한다.선배로서 내가 볼 때 사장님이 부족하니까 조언을 주는 거다”고 충고했다.

한편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매주 금요일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