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신문 = 온라인뉴스팀 기자] 자신에 대한 체포 영장 발부에 대해 억울함을 호소한 워마드 운영자가 온라인을 뜨겁게 만들고 있다.

10일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워마드 운영자'가 오른 가운데 이날 다수의 언론 매체를 통해 경찰의 체포 영장 발부에 부당함을 주장한 워마드 운영자에 대한 기사가 쏟아졌다.

페미니스트를 주장하는 사람들은 워마드 운영자의 주장에 같은 뜻을 보이고 있는 반면 다수의 누리꾼들은 잘못을 했으면 벌을 받는 것이 당연한 것임에도 스스로를 약자라 칭하며 피해자 코스프레를 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워마드가 저지른 잘못된 행위는 여러 개다.

남성 누드 사진 유포와 함께 성체 훼손 및 태아 살해 예고 등이다.

하지만 워마드를 옹호하는 측에서는 워마드의 게시물은 이미 저지른 범죄 행위의 인증이 아닌 예고에 불과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한 워마드를 옹호하는 측의 주장은 경찰이 일베의 수사에는 소극적이면서 워마드에게만은 신속하고 적극적으로 수사에 임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경찰은 일베에 대한 수사와 체포가 여러 차례 이뤄진 반면 아직까지 워마드에 있어서는 체포 사례가 없다고 주장했다.

최성진 대중문화평론가는 "아직까지 우리나라 법에서는 혐오 범죄에 대한 처벌 규정이 없다.하지만 워마드는 혐오 범죄에 대해서도 남녀차별 정서를 이용해 자신들의 잘못을 물타기하려고 한다.범죄에 남녀를 구별하는 것 역시 또다른 혐오다"라고 논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