덴마크를 공식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각) 마그레테 여왕을 면담하고 두 나라의 관계발전 방안과 한반도 정세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녹색성장 및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P4G)' 정상회의에 참석 차 코펜하겐을 찾은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1시 코펜하겐 아말리엔보르 궁에서 마그레테 여왕을 면담했다.

문 대통령은 먼저 지난 60년간 양국이 조선·해운·에너지·농업 등 다양한 분야에서 긴밀하게 협력관계를 발전시켜 온 것을 평가했다.

1959년 수교를 맺은 한국과 덴마크는 내년에 수교 60주년을 맞이한다.

문 대통령과 마그레테 여왕은 내년 한·덴마크 수교 60주년을 맞아 양국 '상호문화의 해'를 지정해 우호협력 기반을 보다 탄탄하게 다지고 함께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문 대통령과 마그레테 여왕은 한반도 정세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문 대통령은 평화 국면에 들어선 한반도 정세를 설명하면서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마그레테 여왕의 관심과 성원을 당부했다.

마그레테 여왕도 그간의 노력과 성과에 대해 높이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편안하고 아늑한 일상 생활 속에서 소박한 삶의 행복을 찾는다는 의미를 담은 덴마크의 '휘게(hygge)' 생활 방식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일과 삶의 균형을 달성하고자 하는 우리 정부 정책과 맞닿아 있다면서도 배울 점이 많다고 평가했다.

마그레테 여왕은 이에 최근 덴마크 내에 한국 문화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양국 국민들이 서로의 문화를 접할 기회가 늘어나고 있는 것을 환영했다.

한편 마그레테 여왕은 지난 2007년 10월 국빈 방한했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