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韓문화유산 20% 보유 세계적 관광거점 확보위해 관광公 기능·역할 확대 개편 경북문화관광공사 설립 제시 朱 경주시장 당선인, 토론회서 보문단지 노선 등 5개항 건의
"신라가 삼국을 통일해 지금의 대한민국이 건국 한 것처럼, 또 경북에서 가장 먼저 시작한 새마을운동이 대한민국을 부강하게 만든 것처럼, 다시 경북을 대한민국의 중심으로 만들겠습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 당선인(이하 당선인)은 25일 경주를 직접 찾아 이같이 밝혔다.

 이날 이 당선인은 경주화백컨벤션센턴에서 열린 '경북관광활성화 토론회'에 참석해 "경북은 대한민국 문화유산의 20%를 보유하고 있는 문화재의 보고(寶庫)"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글로벌 관광문화 트랜드에 부응하고 세계적 관광거점 확보를 위해 현재의 경북관광공사의 기능과 역할을 확대·개편한 '경북문화관광공사'를 설립하겠다"고 밝혔다.

 이 당선인은 "그동안 경북은 3대 문화권과 동해안권 해양관광을 중심으로 다양한 육성책을 마련해 왔다"며 "최고의 관광자원을 지니고 있으면서도 세계적 추세인 글로벌 관광트랜드에 부응하지 못해 국내 관광 중심의 특색 없는 정적(靜的)관광에 머물러 왔다"는 지적을 받아 왔다고 했다.

 이에 따라 이 당선인은 자유한국당 경선 때부터 본 선거때까지 줄곧 '경북관광 활성화'를 최고의 공약으로 내세우며, "경북 역사 이래 최대의 문화관광사업으로 일자리를 쏟아지도록 하며, 국내외 관광객이 경북으로 몰려들게 하겠다"고 공언해 왔다.

 이날 토론회에서도 그는 "인구가 늘어나기 위해서는 양질의 일자리가 많아야 한다"며 "문화관광산업은 일자리 효과를 가장 빨리 낼 수 있는 산업으로, 도내 23개 시·군 뿐만 아니라 대구시에도 문화관광공사 설립에 참여할 것을 제안했다"고 밝혔다.

 이 당선인은 경북만의 특화된 관광 일자리를 위해 영세 여행사를 통합한 여행협동조합 육성, 청년관광벤처 및 외국인 유학생 창업지원, 관광시설 체험 가이드, 다문화 통역 확대 등을 제시하고 "일자리 효과가 가장 빨리 나타나는 문화관광산업 활성화에 도정의 상당 부분을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당선인은 "경주에는 관광자원이 넘쳐 나지만 볼거리가 없다는 이유로 수학여행 조차 오기를 꺼려하는 분위기이다"고 지적하고 "관광객들의 발길을 붙잡기 위해서는 역사의 숨결 하나 하나를 설명할 자료도 필요하지만 먹거리, 볼거리, 즐길거리도 함께 개발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 날 토론회에서 발제자로 나선 대경연구원 송재일 박사는 이 당선인의 공약인 경북문화관광공사 설립과 관련, "그동안 23개 시·군에 산재한 관광자원을 연계해 콘텐츠를 만들고, 역사·문화·자연생태 및 갖가지 산업의 관광자원들을 활용한 융복합 관광콘텐츠를 개발해 23개 시군은 물론 타시도와 유기적인 스마트 관광정책을 펼쳐야 한다는데 공감대가 형성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이은숙 문화관광해설사 회장은 "울릉도는 기상이 나쁘면 접근이 안된다"면서 "기후와 무관하게 울릉도 접근 가능성을 높일 수 있는 교통편 마련이 매우 중요하다.광주에서 울릉도 뜨는 비행기를 도입했다는 것은 충격적이다"고 비판했다.

 이에 이 당선인은 "일년에 울릉도에 못 들어가는 날이 4개월이나 된다는데 무슨 관광이냐"면서 "그 이유는 파고를 이길 수 있는 배가 없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이어 이 당선인은 "배를 도입하는데 500억원 정도 소요되는데 500억원은 손해 볼 수도 있지만 도와 울릉도가 손해를 보전해 주겠다"고 약속했다.

 반면 주낙영 경주시장은 "경주의 발전이 대한민국의 발전이다"며 경북문화관광공사의 경주 유치, 포항공항의 '경주포항공항'으로 명칭 변경, 경북문화콘텐츠진흥원의 경주 분원 설치, 보문관광단지 활성화, 신경주역→보문단지 노선 신설 등 5개항을 건의했다.

 서인교·김장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