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상승 전 경주시장(사진)이 23일 오후 8시 30분 별세했다.

향년 82세. 백 전 시장은 림프암으로 투병생활을 해왔다.

경주고와 고려대 행정학과를 졸업했고 서울대 행정대학원에서 석사학위를 받았다.

서울시에서 오랫동안 근무했고 관선 시절 서울 강남구청장과 성북구청장을 거쳐 서울시 부시장을 지냈다.

그는 1995년과 1998년 지방선거 때 경주시장에 출마했다가 고배를 마셨다.

이후 2002년 한나라당 경주시장 후보로 출마해 당선됐다.

2006년 지방선거에서도 당선됐고 2010년 지방선거에서 한나라당 공천에서 탈락하자 무소속으로 출마했으나 패배했다.

그는 재임 기간에 중저준위방사성폐기물처리시설을 유치했다.

그 결과로 한국수력원자력 본사의 경주 이전, 양성자가속기 조성 사업이 추진됐다.

빈소는 경주 동국대병원 장례식장 특실2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27일 오전 7시, 장지는 경주 현곡면 선산이다.

(☎ 054-776-9412) 김희동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