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블루원 윤재연 대표 만나 관광단지 신속 조성방안 논의 다각적인 행정적 지원을 약속
이철우 경북도지사(사진)는 임기내 20조원 투자유치 목표달성을 위해 서비스 산업 투자기업을 직접 만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해결방안을 협의하는 등 서비스 산업 투자기업에 각별한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이철우 도지사와 주낙영 경주시장은 지난 14일 경주 힐튼호텔에서 건설·토목 1군기업인 태영건설의 자회사인 ㈜블루원 윤재연 대표와 만나 경주 천북관광단지 및 보문빌리지 조성과 관련해 블루원의 행정지원 요청을 청취하고, 관광단지 조성에 속도를 낼 수 있는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는 한편, 관광단지 조성지역 접근로 확장 등 다각적인 행정적 지원을 약속했다.

 블루원은 태영그룹의 계열사로 경기도 용인을 비롯해 경북 경주와 상주지역에 3개의 골프장과 콘도 등을 보유한 고급관광휴양단지 개발 및 운영회사로 지난 2016년 5월 경북도와 경주시는 SBS 방송사, ㈜블루원 등을 계열사로 두고 있는 태영그룹과 경주 천북관광단지 및 보문빌리지 조성을 위한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했다.

 태영그룹은 2022년까지 경주시 암곡동·천북면 210만평 일원에 8천200억원을 투자해 호텔, 에코랜드, 수목원, 골프장, SBS촬영장 등을 갖춘 '천북관광단지'를 조성하고 천군동 13만평 일원에 2천억원을 투입해 169세대의 최고급 '보문빌리지'를 조성하는 등 총 1조2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이 사업이 완료되면 한류문화와 촬영시설을 연계한 테마파크가 건설되고 신규 일자리 8천500개가 새로 생겨나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된다.

 하지만, 이 사업이 2년에 걸쳐 답보상태에 놓여 있다가 지난해 12월 '2030 경주시 기본계획'이 경북도 승인을 받아 본격적으로 진행되고 있으며 현재 보문빌리지 유원지 신청, 천북관광단지 마스트플랜 수립, 관광단지 지정신청 등의 행정적 절차를 진행 중이다.

 이날 면담에서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천북관광단지와 보문빌리지 관광객 유치를 위한 음식문화 개발과 포항 영일만 신항 크루즈선 취항을 통한 관광객 유치가 필요하다"고 언급하고 "태영그룹이 추진하는 이 사업에 접근로를 확장하는 등 행정·재정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정준기 기자 jjg@kby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