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김재홍기자] 코스피가 외국인의 매수세에 힘입어 사흘만에 다시 사상최고가를 경신했다.

2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는 전거래일보다 16.48포인트(0.67%) 오른 2489.54로 마감했다.

기존 사상최고가는 이달 17일 기록했던 2484.37이었다.

이날 외국인은 2015억원을 순매수하면서 주가상승을 견인했고 개인과 외국인은 각각 406억원, 1753억원 순매도했다.

이영곤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국내 증시는 기관 매도세에도 외국인 매수세가 이어지면서 상승세를 보였다"면서 "지수는 박스권에서 매물소화 과정이 이어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005930)는 전거래일보다 4만3000원(1.62%) 오른 269만2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SK하이닉스(000660)(2,78%), 삼성물산(000830)(0.34%), 한국전력(015760)(0.61%), 삼성생명(032830)(3.23%) 등은 상승했으며, NAVER(035420)(-1.23%), POSCO(005490)(-0.88%) 등은 하락했다.

업종별로는 보험(2.72%), 전기전자(1.72%), 제조업(0.91%), 건설업(0.85%)이 오름세를 보였고 운수창고(-0.52%), 철강금속(-0.21%)는 하락세를 나타냈다.

코스닥은 전거래일보다 5.85포인트 오른 672.95에 장을 마감했다.

코스피가 전날보다 16.48 포인트 상승한 2489.54에 거래를 마치면서 사흘만에 사상최고가를 경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