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이진성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이 24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이 후보자에게 임명장을 수여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지난 1월31일 박한철 전 헌재소장이 퇴임 이후 298일만에 헌재소장 공백 사태가 해소된다.

국회는 이날 오전 본회의를 열고 이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에 대한 무기명 투표를 했다.

그 결과 출석 의원 276명 가운데 찬성 254명, 반대 18명, 기권 1명, 무효 3명으로 가결 처리됐다.

여야는 지난 22일 이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를 끝낸 뒤 별다른 이견 없이 곧바로 ‘적격’ 의견을 담은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채택해, 이날 본회의 통과는 예상된 결과다.

이 후보자는 지난 2012년 9월20일 양승태 대법원장의 지명을 받아 헌법재판관에 임명됐고, 내년 9월19일 임기를 마무리한다.

별도의 법 개정이 없다면 이 후보자의 헌재소장 임기도 내년 9월까지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이 후보자와 유남석 헌법재판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할 예정이다.

앞서 문 대통령은 인도네시아 순방 중인 지난 10일 전자결재를 통해 유 재판관을 임명한 바 있다.

이로써 헌재는 박 전 소장이 지난 1월31일 퇴임한 이후 10개월여 만에 소장과 재판관 9인을 모두 갖춘 완전체가 된다.

이진성 헌법재판소장 후보자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를 들으며 활짝 웃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