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한국투자증권이 아시아 최고 투자은행(IB) 도약을 위해 인도네시아 단빡(Danpac)증권 인수를 결정하고 12일 자카르타 현지에서 인수 계약을 체결했다.

단빡증권은 1989년 설립됐고 자본금은 62억원, 자기자본이익률(ROE)은 올해 상반기 기준으로 14.9%다.

최근 4년 연속 연간 30억원 내외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한국투자증권은 인도네시아에서 우선 한국형 홈트레이딩시스템(HTS),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을 도입해 고객 친화적인 온라인 시스템을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체결식을 통해 한국투자증권은 단빡증권 지분 75%(약 400억원)를 신주 발행 후 인수하고, 내년 초 금융당국 승인 절차를 거쳐 해외 법인으로 전환해 상반기 중 직접 현지 영업을 개시할 예정이다.

유상호 한국투자증권 사장은 "2010년 베트남 현지 50위권이었던 중소형사를 인수해 5년만에 TOP10으로 진입시킨 성공사례가 있다"면서 "이번 인도네시아 진출을 2020년 아시아 최고 IB 진입이라는 중장기 과제의 한 발판으로 삼겠다"고 밝혔다.

한국투자증권이 12일 현지에서 단빡증권 인수계약을 체결했다.

사진/한국투자증권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