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기현 국립중앙의료원 신임 원장. 사진/보건복지부 [뉴스토마토 박진아 기자] 보건복지부는 국립중앙의료원 신임 원장에 정기현 내일의료재단 이사장을 임명했다고 23일 밝혔다.

국립중앙의료원 원장 임기는 3년이다.

신임 정기현 원장은 1956년생으로 전북대 의대를 졸업하고, 서울대 의대 석사, 고려대 의대 박사를 취득하는 등 풍부한 임상경험을 보유한 공공의료분야 전문가다.

정 원장은 의료취약지에서 신생아집중치료실을 운영해 공공의료 역할을 수행해 왔다.

특히 지역 간 의료격차 해소 방안 등 공공보건의료발전을 위해 지속적으로 정책자문을 해오고 있다.

보건복지부는 "정 원장이 의료취약지 의료기관 운영경험, 공공의료 정책 지원 경험을 바탕으로 국립중앙의료원이 감염·응급·외상 등 공공의료 중심병원의 위상을 정립하고, 공공의료기관의 기술지원, 원지동 신축·이전 현대화 사업 등의 업무를 차질없이 수행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번 신임원장 임명은 관련 법령에 따라 국립중앙의료원 이사회의 서류, 면접심사를 거쳐 보건복지부 장관이 임명하는 절차로 진행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