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임효정 기자] 삼성물산이 신반포3차·경남아파트 주택재건축정비사업조합과 통합재건축 공사 도급계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계약금액은 1조1277억원 규모다.

신반포3차·경남아파트 통합재건축 사업은 서울시 서초구 신반포로19길 10 인근에 위치한 신반포3차아파트와 옆단지인 경남아파트를 함께 재건축하는 사업이다.

기존의 2433세대 단지를 허물고 최고 35층 규모의 2971세대 아파트로 탈바꿈된다.

신반포3차·경남아파트는 반포대교 남단 한강변에 위치하여 한강 조망이 가능한 단지며, 반포주공2단지를 재건축한 래미안 퍼스티지와 함께 반포대로변 약 5400세대 규모 래미안 라인을 구축하게 된다.

신반포3차·경남아파트 통합재건축 사업은 해외설계사(SMDP)와의 협업을 통해 차별화된 단지 외관과 커뮤니티 디자인을 선보일 계획이다.

커뮤니티 시설로는 한강 조망이 가능한 스카이브릿지와 스카이로비 등이 준비되고 있다.

각 세대에는 삼성물산이 자체개발한 IoT 스마트홈 시스템이 적용된다.

실내 미세먼지를 측정할 수 있는 IoT 홈큐브를 제공하며 안면인식, 지문인식 시스템을 적용할 예정이다.

전 세대 4-베이 평면적용을 통해 채광을 극대화했으며, 천정고를 일반아파트(2.3m)보다 20cm 높인 2.5m로 설계했다.

또한 친환경 기능성 마감재와 음식물쓰레기 이송설비를 설치하고, 에너지 효율 1등급 아파트로 구축할 계획이다.

신반포3차·경남아파트 통합재건축 사업은 올해 하반기 이주 및 철거를 시작해 내년 7월경 일반분양에 나설 예정이다.

신반포3차.경남 조감도. 사진/삼성물산 임효정 기자 emyo@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