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미취업 청년에게 지급되는 서울시 청년수당 지원 대상이 작년보다 2000명 늘어난다.

서울시는 오는 3월2일부터 13일까지 2018 서울시 청년수당 대상자를 7000명 모집한다고 19일 밝혔다.

지난해 대상자는 5000명이었다.

청년수당은 청년이 사회 진입을 위한 준비 시간을 확보하도록 돕는 취지의 정책으로 청년활동지원사업이라고도 불린다.

올해 모집은 3월과 5월, 2차례로 이뤄지며 이번 3월 모집에서는 4000명 안팎 인원이 뽑힌다.

서울시 청년수당은 공고일인 20일 기준으로 서울에 사는 가구중위소득 150% 이하의 19~29세 미취업 청년이 지원할 수 있다.

실업급여 수급자, 정기적으로 돈을 버는 주 30시간 이상 근로자, 재학생·휴학생은 제외된다.

단 졸업 예정자, 방송통신대학교와 사이버 대학 재학생은 신청할 수 있다.

제출 서류는 고용보험 피보험자격 이력 내역서, 최종학력 졸업증명서 혹은 졸업예정증명서다.

최종 지원 대상자를 뽑는 기준은 가구 소득과 미취업 기간, 부양가족 수, 활동 계획 등이며 발표일은 4월10일 예정이다.

선정 점수는 가구 소득 60점, 미취업 기간 40점이며 배우자 및 자녀가 있는 청년은 최대 12점까지 가산점을 얻을 수 있다.

또 활동계획서에 적힌 활동목표 및 계획 내용이 사업 취지에 맞지 않는 청년은 심사 과정에서 제외된다.

최종 선발자는 구직 활동을 위해 매달 50만원씩 최소 2개월에서 최대 6개월 간 지원받는다.

또 체계적인 구직 활동을 위해 서울시청년활동지원센터의 청년 마음 건강, 관계 확장 모임, 구직 역량 강화 등 청년 특화 프로그램에 참여하게 된다.

서울시는 청년수당이 다양한 취업 활동에 효과적으로 사용되도록 신뢰를 바탕으로 한 ‘사용자 자율성’을 원칙으로 삼고 있다.

단 사업 취지에 맞지 않는 특급 호텔, 카지노, 상품권 판매, 귀금속, 유흥주점 등은 사용이 제한된다.

그 외에도 참여자가 제출한 활동 내용 등이 사실과 다를 경우 선정 취소와 환수 등의 조치를 취할 방침이다.

한편 지난해 청년활동지원사업 연구 성과 발표회가 오는 3월6일 열릴 예정이다.

지난해 청년수당 참여자 99.2%가 목표 달성에 청년수당이 도움이 되었다고 응답했다는 중간평가 내용이 포함된다.

전효관 서울혁신기획관은 "요즘 청년은 학자금 상환금이나 생활비 마련을 위해 아르바이트를 전전하면서 미래를 저당 잡히고 있다"며 "청년수당 지급은 사회가 빼앗은 시간을 청년에게 되돌려준다는 의미로, 수당을 받은 청년이 사회에서 마음껏 자신의 꿈을 펼치길 기대한다" 고 말했다.

박원순 서울시장과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작년 9월1일 청년 수당 관련 상호 소송 취하 서명식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서울시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