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신항섭 기자] 미래에셋대우는 유럽(독일, 영국)과 캐나다 주식의 온라인 재매매 서비스를 오픈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서비스 오픈으로 미래에셋대우는 미국, 중국, 홍콩, 일본, 베트남, 인도네시아, 독일, 영국, 캐나다 총 9개국의 온라인 매매가 가능해졌으며, 온·오프라인 기준 총 33개국의 해외주식 거래가 가능하다.

독일, 영국, 캐나다 주식은 국내주식거래와 달리, 매수종목을 매도하려면 매수일로부터 3~4일을 기다려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으나, 이번 오픈된 미래에셋대우의 ‘재매매 서비스’를 이용하면 매수 당일에도 매도할 수 있고, 반대로 당일 매도한 주식대금으로 다른 주식을 바로 매수할 수 있게 된다.

한섭 미래에셋대우 디지털Biz본부장은 "이번 서비스 오픈을 통해 국내 최초로 독일, 영국, 캐나다 주식도 국내주식과 마찬가지로 당일 매수 당일 매도가 가능해졌다"며 "앞으로도 해외주식을 국내주식 거래하듯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해외주식 온라인 매매는 미래에셋대우의 홈트레이딩 시스템(카이로스, QwayNEO)과 모바일 해외주식선물 앱(m.Global)을 통해 가능하다.

사진/미래에셋대우 신항섭 기자 kalthe@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