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양지윤 기자] 롯데정밀화학이 염소·셀룰로스 생산량 확대와 판매가격 상승의 영향으로 1분기 실적 개선을 이뤘다.

롯데정밀화학은 1분기 연결기준 매출액 3358억원, 영업이익 498억원을 기록했다고 20일 공시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액은 17%, 영업이익은 125% 증가했다.

롯데정밀화학 관계자는 "매출액은 전방산업 수요 회복에 따른 물량 증가, 주요 제품의 국제가 상승 요인으로 늘었다"며 "영업이익은 염소·셀룰로스 증설제품의 가동률 상승에 따른 수익성 개선의 영향이 컸다"고 말했다.

이미지/롯데정밀화학 제공 제품별로는 에폭시수지 원료 에피클로로하이드린(ECH)와 가성소다는 전방시장의 수요확대에 따라 국제 가격이 오르며 실적 개선을 이끌었다.

건축용첨가제로 사용하는 메셀로스와 의약용캡슐 원료인 애니코트의 가동률도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

반도체 현상액의 원료인 테트라메틸암모늄클로라이드(TMAC)도 전방산업 수요가 지속적으로 확대됨에 따라 수익성 확대에 기여하고 있다.

롯데정밀화학 관계자는 "올해 전방산업 수요 호조와 물량 확대 등으로 수익성개선이 기대된다"며 "주요 제품인 ECH와 가성소다, 스페셜티 케미칼 분야의 메셀로스, 애니코트 등의 수요가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주력사업인 고부가 스페셜티 사업 강화 등을 통해 추가적인 성장성을 확보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양지윤 기자 galileo@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