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신항섭 기자] 미래에셋자산운용은 TIGER글로벌4차산업혁신기술 상장지수펀드(ETF)의 순자산이 3000억원을 돌파했다고 23일 밝혔다.

TIGER글로벌4차산업혁신기술 ETF는 인공지능에서 사물인터넷(IoT), 3D프린팅, 바이오 분야까지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술변화의 핵심분야에서 경쟁력을 보이는 글로벌 혁신기업에 투자한다.

빅데이터 및 분석, 나노기술, 의학 및 신경과학, 네트워크 및 컴퓨터 시스템, 에너지 및 환경 시스템, 로봇공학, 3D 프린팅, 생물정보학, 금융 서비스 혁신 등 총 9개의 혁신기술 테마를 바탕으로 200개의 글로벌 주식을 선별한다.

기초지수인 '모닝스타 기하급수적 성장기술 지수(Morningstar Exponential Technologies Index)'는 지난 20일 기준 1년 수익률 25.44%, 연초 이후 수익률 3.43%를 기록 중이다.

3월말 기준 북미 61.02%, 유럽 30.36%, 아시아 지역 6.74% 등 다양한 지역에 자산을 배분하고 있다.

섹터비중의 경우 IT 33.28%, 헬스케어 30.59%, 산업 14.06%, 통신서비스 9.03% 등의 순으로 특정 섹터에 쏠림 없이 광범위하다.

구성종목 중에는 'FANG'으로 불리우는 페이스북(Facebook), 아마존(Amazon), 넷플릭스(Netflix), 구글(Google) 등이 있다.

한편 TIGER ETF는 지난 17일 TIGER일본엔선물 ETF 4종을 상장하며 업계 최다인 총 109개 라인업을 구축하게 됐다.

순자산 1000억 이상 ETF는 18개, 100억원 이상은 77개이다.

신항섭 기자 kalthe@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