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이종용 기자] 시중은행 채용비리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KEB하나은행을 또다시 압수수색했다.

24일 금융권에 따르면 서울서부지검 형사5부는 이날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에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검찰은 금융감독원이 특별검사단 조사를 통해 의뢰한 2013년 채용비리 의혹을 확인하고 있으며, 인사부 사무실에서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2일 금감원은 최흥식 전 금감원장(2013년 당시 하나금융지주 사장)을 비롯해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 함영주 하나은행장 등이 연루된 채용비리 정황이 검사 결과 드러났다고 밝힌 바 있다.

검찰은 지난 2월과 3월에도 하나은행 행장실과 인사부 등을 압수수색한 바 있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회장실이나 행장실이 아닌 인사부를 압수수색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을지로 사옥. 사진/뉴시스 이종용 기자 yong@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