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백아란 기자] 한국카카오은행(이하 카카오뱅크)은 5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완료했다고 25일 밝혔다.

작년 7월 문은 연 카카오뱅크는 지난해 9월 5000억원의 유상증자에 이어 7개월여만에 총 1조원의 자본금을 추가로 확보하게 됐다.

이번 증자 완료로 카카오뱅크의 납입 자본금은 1조3000억원이 됐다.

신주발행의 효력 발생일은 26일로 유상증자로 발행되는 주식은 보통주 4000만주(2000억원)와 전환우선주 6000만주(3000억원)다.

증자 방식은 주주배정이었으며, 주당 발행가액은 5000원이다.

의결권이 있는 보통주에는 주주사 9곳이 지분율대로 참여했으며, 증자 완료에 따른 의결권 기준 지분율에는 변화가 없다.

현재 카카오뱅크 주주 및 보통주 기준 지분율은 ▲한국투자금융지주 58% ▲카카오 10%(의결권 4%) ▲KB국민은행 10% ▲SGI서울보증 4% ▲우정사업본부 4% ▲넷마블 4% ▲ebay 4% ▲skyblue(텐센트) 4% ▲yes24 2%다.

의결권이 없는 전환우선주는 카카오가 2680만주, 한국투자금융지주는 1400만주를 인수했다.

보통주 및 우선주를 합산한 총 발행주식 대비 보유 주식 비율은 한국투자금융지주가 50% 카카오는 18%(의결권 4%)며 나머지 주주의 지분율은 동일하다.

이용우·윤호영 카카오뱅크 공동대표는 "580만명의 고객이 있었기에 대고객 서비스 시작 1년도 안돼 총 1조원의 유상증자를 완료할 수 있었다"며 "모바일 중심 은행에 대한 고객과 금융시장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는 상품과 서비스 혁신 노력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표/카카오뱅크 백아란 기자 alive0203@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