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휴온스는 현재 국내 임상 3상이 진행 중인 '나노복합점안제(HU-007)'의 미국 특허를 취득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미국 특허는 '사이클로스포린 및 트레할로스를 포함하는 안과용 나노복합 조성물, 제조법 및 치료'에 관한 것으로, 지난 2016년 국내에서 먼저 특허를 취득한 내용이다.

휴온스는 HU-007의 해외 14개국에 특허 출원을 완료해 심사가 진행 중이다.

전세계 안구건조증 치료제는 크게 항염 작용을 하는 사이클로스포린 단일제와 안구 보호 작용의 히알루론산 단일제 등으로 구분된다.

휴온스의 HU-007은 기존 사이클로스포린 단일제에 비해 성분 사용량을 줄이면서도 우수한 눈물막 보호 및 항염 효과 등 복합치료작용과 복약 편의성을 증대시킨 것이 특징이다.

엄기안 휴온스 대표는 "미래 사업을 이끌 차세대 성장 동력 중 하나인 나노복합 점안제가 임상 2상에서 유의미한 결과치를 도출하며, 이미 국·내외 안과 및 제약 업계에서 큰 주목을 받고 있다"며 "국내 임상 3상도 조기 완료해 안구건조증 치료제 시장에서 복합치료제라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창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휴온스 HU-007은 현재 국내 7개 대학병원에서 임상 3상을 진행해 내년 상반기 식품의약품안전처 신약 허가 획득 및 국내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