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강명연 기자] 종합 인테리어 기업 한화L&C가 국내 업계 최초로 PL(플라스틱) 소재 중문을 새로 출시해 중문 라인업을 완성했다고 18일 밝혔다.

중문은 현관과 거실 사이에 설치하는 미닫이문으로, 냉·난방비 절감과 인테리어 효과가 있어 최근 인기가 많다.

이번에 새로 출시한 한화L&C 'PL 3연동 슬림 중문'은 국내 최초로 프레임 표면에 특수 표면처리(수지 공압출, ASA: Acrylonitrile-Styrene-Acrylate)를 한 PVC(폴리염화비닐) 제품으로 기존에 판매하던 목재 소재 중문보다는 가볍고 알루미늄 중문보다는 단열성과 차음성이 뛰어난 것이 특징이다.

디자인 요소를 중요하게 생각하는 소비자 의견을 반영해 목재형 대비 45% 슬림한 40㎜ 프레임을 적용했다.

컬러는 그레이, 블랙, 화이트 총 3가지로 출시됐다.

취향에 따라 망입, 미스트, 브론즈, 투명, 아쿠아 등 전용 유리를 선택할 수 있어 다양한 분위기로 연출할 수 있다.

한화L&C 관계자는 "연일 지속되는 무더위 속에 장시간 냉방기기를 가동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며 "이때 중문을 닫고 에어컨을 틀면 냉기가 오래 남아있기 때문에 냉방 효율을 높이는 효과를 줄 수 있어 최근 설치하는 가구가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3연동 중문은 소재도 다양할 뿐만 아니라 공간 활용을 극대화할 수 있다는 점에서 현관, 거실, 드레스 룸 등 적용하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며 "지난 5월 TV홈쇼핑을 통해 PL 3연동 슬림 중문을 처음 선보였는데, 반응이 좋아 앞으로도 꾸준히 진행을 고려 중"이라고 덧붙였다.

한화L&C는 목재, 알루미늄에 이어 이번에 PL 소재의 중문까지 출시하면서 제품 라인업을 완성하고 중문 시장의 공략을 본격화 한다는 계획이다.

국내 중문 시장 규모는 2018년 기준 3000억원 수준으로 업계는 추산하고 있다.

PL 3연동 슬림 중문. 사진/한화L&C 강명연 기자 unsaid@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