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신항섭 기자] KB자산운용은 ‘KB액티브인베스터펀드’를 출시했다고 10일 밝혔다.

‘KB액티브인베스터펀드’는 시장 상황에 따라 지수선물, 상장지수펀드(ETF), 유동성 자산 등을 활용하여 주식 편입 비중을 탄력적으로 조정하는 적극적 자산배분 전략을 사용한다.

KB자산운용 고유의 ‘KB KOSPI 지수추정모델’을 활용한 지수 전망을 통해 주식 순편입 비중을 0~100% 사이로 조절하며 주식은 저평가 우량주 중심으로 구성한다.

김경민 KB자산운용 액티브운용본부 매니저는 "적극적 자산배분 전략과 함께 고평가된 업종 및 종목을 최대 20%이내로 차입매도해 추가수익을 노린다"며 "지난 2012년부터 2016년까지의 장기 박스권 시장에서 펀드들이 수익을 내기 힘들었던 점을 감안하면 시장변동에 보다 적극적으로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상품은 KB증권, 하나금융투자, 한국투자증권을 통해 판매하며, 납입금액의 1.0%를 선취하는 A형(연보수 1.245%)과 0.5%를 선취하는 A-E형(연보수 0.995%, 온라인전용), 선취수수료가 없는 C형(연보수 1.945%)과 C-E형(연보수 1.195%, 온라인전용) 중에서 선택해 가입할 수 있다.

사진/KB자산운용 신항섭 기자 kalthe@etomato.com